언론보도자료

의정부 ‘도야족발’ 맛과 장사노하우로 월 매출 8000만원 달성!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46회 작성일 21-04-27 10:48

본문

의정부 신곡동에 위치한 ‘도야족발’이 풍부한 맛과 서비스로 손님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고 있다.

도야족발 신곡점은 초반에 ‘우리족발’이라는 상호로 4개월동안 영업을 했었지만, 계속되는 매출하락에 적자의 연속이였다. 하루에 족발 하나 파는 정도의 매장이였다. 그러던 매장이 현재 도야족발 이남용대표를 만나 한달 500만원 매출에서 도야족발로 변경 후 6개월 만에 월 8,000만원 달성하는 성공을 이룰 수 있게 되었다.

같은 장소 같은 메뉴로 그동안 이루지 못한 지금의 매상을(수십 배의 매상) 이루기까지는 이러한 도야족발의 지속적인 관리와 시스템, 맛의 변화가 가장 중요한 역할을 했다.

도야족발 이남용대표는 그동안 요식업계에서 수많은 장사노하우와 끊임없는 맛의 연구와 신메뉴개발을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지금까지 3년도 안 되는 기간 동안 70개 이상의 달하는 체인점을 개점시키고있다. 성공적이지 못한 운영으로 폐업하는 요식업소가 하루에도 셀 수 없이 많고, 많은 자금으로 목 좋은곳에 투자하여 매출을 올려도 실질적으로 해당 업주가 손에 쥐는 수익성 프랜차이즈는 구조상 불합리한 형태로 진행되는 경우가 허다하다고 말했다.

이러한 도야족발 시스템으로인해 도야족발 신곡점은 가장 도야족발 프랜차이즈가 지향하고 추구하는 방향에있어서 가장성공한 가맹점이라 볼수있다.

또한 도야족발만의 족발맛은 6개월 간의 꾸준한 노력으로 손님들의 입맛을 제대로 저격할 수 있었다. 일반족발, 불족발, 마늘족발 등 모든 메뉴구성을 반반으로 하여 두 가지 맛을 보게 해 손님들의 다양한 입맛을 사로 잡았다. 각 매장에서 족발을 삶아 그 맛 또한 일품이다.

족발맛이 변했을 경우 본사의 종물무상제공으로 항상 일정한 맛을 유지한고 가맹점이 살아야 본사도 산다는 신념으로 유통마진이 거의 없는 형태이다. 도야족발 대표의 장사노하우를 교육하여 어떤 매장에서도 망하지 않는 매장을 만든다는 것이 장사 철칙이다. 다른 프랜차이즈 들과 가장 차별화 하고 있는것중하나인 본사보다 가맹점업주가 잘되야 본사도  잘된다는 기본 경영마인드가 밑 바탕 되어 있는 것도 한몫할수있다.


체계적인 장사노하우와 차별화된 맛으로 월 매출 8000만원을 달성해 족발창업계의 떠오르는 강자로 창업을 준비하려는 예비 창업주뿐만 아니라 고객에게 맛과 정성을 인정 받는 ‘도야족발(www.jindoya.com)’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2019 © 도야족발